-->
posted by 반려동물 미디어 펫매거진 2020. 10. 12. 18:31
반려동물 사료의 관리기준 강화를 위해 모니터링 수준을
올해 200점에서 2023년까지 1,000점 수준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

국립농산물 품질 관리원(원장 노수현, 이하 ‘농관원’)은 소비자 우려가 큰 반려동물 개, 고양이 사료의 위생과 안전문제 해소를 위해 모니터링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농관원 시험연구소에서는 반려동물 사료의 품질 및 안전성 확보를 위해 연간 800점 이상의 국내 제조·유통 중인 사료를 대상으로 조단백질, 칼슘 등의 함량 분석과 일부 유해물질 잔류 허용기준 초과 여부 확인을 위한 성분검정을 실시해 왔다.

by pixabay

최근 반려동물 양육 가구 증가에 따른 사료 시장의 급성장으로, 품질이 낮거나 안전성이 확보되지 않은 펫사료에 대한 소비자의 우려와 함께 안전성 강화에 대한 요구가 증가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 농관원 시험연구소에서는 올해부터 살모넬라, 리스테리아 등의 식중독균과 동물용의약품· 곰팡이독소·잔류농약 등 유해물질 440종을 신속하게 탐색할 수 있는 질량분석 시스템을 갖추고 개·고양이 사료의 위생과 유해물질 안전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200점의 사료에 대한 식중독균·유해물질 집중 모니터링을 실시하며, 2023년까지 1,000점 수준으로 확대하여 관리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유해물질 440종은 동물용의약품 92개 성분, 독소 11개, 농약 320개, 보존료 등 기타 17개 물질을 말한다.


모니터링 결과, 관리기준이 설정된 살모넬라(불검출), 아플라톡신(20ppb 이하) 등이 기준을 초과하여 검출될 경우에는 신속히 회수·폐기 조치하며, 기준이 설정되지 않은 식중독균이나 유해 물질이 확인되면 새롭게 관리기준을 설정해 나갈 계획이다.
1ppb는 10억 분의 1로 사료 1kg에 0.001mg의 유해물질이 함유된 수준을 말한다. 
농관원 노수현 원장은 “반려동물의 건강을 위협하는 사료의 유통을 차단하고, 나아가 펫사료의 안전성을 식품수준으로까지 높여 1,000만 반려인이 안심하고 구매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 임을 강조했다.

#펫푸드 #펫사료 #개사료 #고양이사료 #아플라톡신 #보존제 #살모넬라 #방부제 #유해물질 #사료

사업자 정보 표시
펫매거진 | 발행인·편집인 : 김의준 | 서울 성동구 연무장11길 10 2층 297호 (성수동2가 우리큐브빌딩) 등록일 : 2017년 02월 14일 발행일 : 2017년 06월 08일 | 사업자 등록번호 : 445-81-00764 | TEL : 02-461-7574 | Mail : petmagazine.kr@gmail.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4371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